롯데관광개발, 800억 전환사채 발행...제주 드림타워 운영자금 '확보'

경제

롯데관광개발, 800억 전환사채 발행...제주 드림타워 운영자금 '확보'

문지현 기자 0 8 0 0
ad8c1c5ce50a26228bf92ffe9dc40b08_1637801742_5893.jpg
롯데관광개발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대규모 자금조달에 성공했다. / 사진=롯데관광개발
 

[한류타임즈 문지현기자] 롯데관광개발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대규모 자금조달에 성공했다.


롯데관광개발은 전날(24일) 이사회를 열고 제3자 배정방식으로 전환사채(CB) 800억원을 발행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전환사채는 4년 만기에 표면금리(Coupon) 0%, 만기 보장수익률 (YTM) 4.5%이며 주식 전환가는 1만8231원이다.


투자자는 총 3곳으로 도미누스인베스트먼트가 700억원, 씨씨지인베스트먼트 아시아가 60억원, GVA자산운용이 40억원을 투자했다. 납입일은 29일이다.


김동준 롯데관광개발 IR이사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로 대규모 국내외 관광객의 유입이 예상되는 위드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충분한 자금을 확보하게 됐다”면서 “이번 자금조달 성공은 위드코로나의 최대 수혜주로 부각되고 있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성장 잠재력을 높게 평가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총 사업비 1조7000억원이 투입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지난 2017년 8월 400억원 전환사채 발행을 시작으로 올 초 943억원 전환사채에 이르기까지 국내외 유수의 투자자들이 드림타워 개발자금조달에 참여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이번 자금조달 성공과 함께 전체 1600 객실 풀 가동과 위드코로나 분위기의 확산으로 본격적인 실적 턴어라운드의 기대감도 한껏 높아지게 됐다"며 “10월 호텔 부문에서 처음으로 흑자(매출 82억, 영업이익 4억8000만원)를 기록한 데 이어 11월에는 만실에 가까운 객실점유율을 보이고 있어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지현 기자 muni33@hanryutimes.com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