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제로금리 시대' 끝났다...기준금리 0.75%→1% 인상

경제

韓 '제로금리 시대' 끝났다...기준금리 0.75%→1% 인상

문지현 기자 0 10 0 0
ad8c1c5ce50a26228bf92ffe9dc40b08_1637802783_9752.jpg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 사진=한국은행
 

[한류타임즈 문지현기자] 한국은행이 지난 8월에 이어 다시 기준금리를 올렸다.  집값이 뛰고 가계부채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등 금융불균형이 심화된 상황을 고려해 금리 인상을 단행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로써 지난해 3월부터 시작된 ‘제로(0)’ 금리 시대가 막을 내리게 됐다.


한국은행은 25일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0.75%에서 연 1%로 0.25%포인트 올렸다.


한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 침체가 예상되자 지난해 3월16일 1.25%였던 금리를 0.75%로 0.5%포인트 낮추는 '빅컷'을 단행했고, 이어 같은 해 5월 추가로 0.25% 금리를 인하했다.


이후 장기간 변화가 없다가 올해 8월 금리를 0.75%로 0.25%포인트 올렸고 이어 10월에는 금리를 동결하며 숨 고르기를 했다가 3개월 만인 11월에 추가 인상을 단행했다. 앞서 금통위는 코로나 확산으로 경기 침체가 예상되자 지난해 5월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연 0.5%로 낮춘 뒤 14개월 연속 0%대 금리를 유지했다.


한은의 금리 인상은 이미 예고된 수순이다. 지난 8월 기준금리를 인상한 후 이주열 한은 총재는 수차례에 걸쳐 연내 추가 금리 인상이 이뤄질 것임을 예고했다. 이 총재는 지난달 12일 금통위 직후 기자회견에서 “경기 흐름이 예상대로 흘러간다면 다음 회의에서 기준금리 추가인상 고려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15일 국정감사 때도 “11월에 기준금리를 인상해도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간 초저금리 영향으로 부동산 투기와 빚을 내 주식에 투자하는 빚투 현상 등으로 가계 부채가 불어났고, 물가도 빠르게 오른다는 문제가 제기돼 왔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코로나19가 아직 종식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어 금리 인상에 신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기준금리 인상 영향은 일부 시장에 선 반영된 것으로 보이지만, 앞으로도 시중 금리 인상은 지속될 전망이다. 대출 이자도 늘어날 수밖에 없다.


지난 9월 한은의 ‘금융안정 상황’ 분석에 따르면 기준금리가 0.25%포인트 오르면 가계의 연간 이자부담규모는 2020년말 대비 2조9000억원 증가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문지현 기자 muni33@hanryutimes.com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