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인간이 은행원이 된다고?...농협은행, 정식 직원 채용

경제

가상인간이 은행원이 된다고?...농협은행, 정식 직원 채용

문지현 기자 0 7 0 0
ad8c1c5ce50a26228bf92ffe9dc40b08_1637804901_1497.jpg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개발한 농협금융 가상인간. / 사진=농협금융지주
 

[한류타임즈 문지현기자] 농협금융지주는 25일 농협은행이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구현한 인공지능(AI) 은행원을 정식 직원으로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I은행원은 현재 농협은행에 근무 중인 MZ세대(20~30대) 직원들의 얼굴을 합성한 가상의 은행원이다. 목소리에 맞춰 입모양이 자연스럽게 구현되도록 장시간 학습을 통해 만들었다.


농협금융은 AI은행원을 일반 행원처럼 직무를 부여해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신규직원 채용 일정에 맞춰 인사 발령을 내고 정식 사원처럼 사번도 부여한다. 오는 1월부터는 22사번 입사동기들과 함께 약 3개월의 연수 및 수습 과정을 거친 후 임용장도 교부할 예정이다.


AI 은행원을 디지털 전환의 디딤돌로 삼아 임직원들이 스스로 참여하며 혁신하는 문화를 조성하고, AI 관련 법체계와 실제 운영상의 문제점을 파악하여 해결 과제를 축적해 나가겠다는 복안이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아직 프로토타입 수준이지만 이런 새로운 시도는 손병환 회장과 권준학 은행장의 디지털 전환에 대한 강력한 의지가 반영됐다”고 했다.


AI은행원은 사내 홍보모델로서 SNS를 통한 고객과의 소통을 주로 담당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영업점에서 고객을 대상으로 상품설명서를 읽어주는 등 업무영역도 점차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가상행원이 입사 후 사회생활을 겪으며 성장해 나가는 과정도 스토리로 만들어 SNS 계정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직장인이 공감할 만한 소재로 감동과 재미를 선사하고 은행 문화와 은행원의 고충을 MZ세대의 관점에서 이야기로 풀어내 고객에게 더 친근하게 다가가겠다는 의도라는 게 농협 측 설명이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전국 방방곡곡 고객들과 연결돼 있는 것이 농협만의 특색이자 최대 강점“이라며 ”앞으로 도래할 디지털 시대에도 소외되는 지역과 계층이 없도록 현실 세계와 디지털 세계, MZ세대를 아울러 연결하고 소통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주요 과제로, AI행원이 그 첫걸음이 될 것”이라 말했다.


농협금융은 가상행원에 대한 고객 반응을 그룹 차원에서 점검하고 생명·손해 등 다른 계열사에도 AI 직원 채용을 적극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문지현 기자 muni33@hanryutimes.com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