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인상에 시중은행 일제히 예·적금 금리↑

경제

기준금리 인상에 시중은행 일제히 예·적금 금리↑

문지현 기자 0 7 0 0
ad8c1c5ce50a26228bf92ffe9dc40b08_1637813479_2559.jpg
사진=이미지투데이
 

[한류타임즈 문지현기자]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은행들이 잇따라 예·적금 금리 인상에 나서고 있다. 예대 마진 확대와 관련해 은행들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이에 자극받은 금융당국의 압박도 점점 강화되자 은행들이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 조치에 맞춰 신속하게 예·적금 금리 인상을 단행한 것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26일부터 19개 정기예금과 28개 적금 상품의 금리를 올린다. 이들 예적금 상품의 금리 인상 폭은 최소 0.20%포인트에서 최대 0.40%포인트다. 우선 정기예금 상품인 ‘우리 Super’ 정기예금은 최고 연 1.15%에서 최고 1.45%로, ‘우리 Super’ 주거래 적금은 최고 연 2.55%에서 최고 연 2.80%로, ‘우리 으쓱(ESG)’ 적금은 최고 연 1.65%에서 최고 연 2.05%로 인상한다. 3개 입출식 통장 상품의 금리는 0.10%포인트∼0.15%포인트 올린다. 인상된 금리는 26일부터 가입하는 상품에 대해 적용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예금상품의 금리를 신속하게 인상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기존 연 0.75%에서 0.25%포인트 올려 연 1.00%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나은행도 수신 금리를 0.25%포인트∼0.40%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다. 우선 26일부터 ‘주거래하나’ 월복리적금 등 적립식 예금 5종에 대한 금리를 인상한다. ‘하나의 여행’ 적금 금리는 최고 연 2.30%에서 0.40%포인트 오른 최고 연 2.70%로, ‘하나원큐’ 적금 금리는 최고 연 2.30%에서 0.30%포인트 오른 연 2.60%로 조정된다. 오는 29일부터는 ‘도전365’ 적금 등 7개 적립식 예금 상품과 ‘3·6·9’ 정기예금 등 6개 정기예금 상품의 금리를 0.25%포인트 올린다. 은행들이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폭(0.25%포인트)보다 높게 예적금 금리를 올린 배경에 대해서는 금융당국의 압박도 한몫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연내 6%대에 이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기준금리는 국채, 은행채 등 금리에 영향을 줘 대출금리 상승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현재 시중은행의 변동금리형 주담대 금리는 연 5%에 육박하고 있다. 신용대출 금리도 연내 5%를 웃돌 가능성이 높아졌다. 


양준모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는 “이미 시장금리가 여러 가지 요인에 의해 올랐기 때문에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대출금리 인상 효과가 제한적일 수 있다”면서도 “대출금리에 대한 영향이 전혀 없다고는 볼 수 없다”고 말했다. 


한국경제연구원은 기준금리와 기대인플레이션의 동반상승으로 가계대출금리가 1.03%포인트 상승할 경우 가계 이자 부담은 연간 17조5000억 원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를 2020년 기준 금융부채가 있는 가구(1174만 가구, 통계청)당 금액으로 환산하면, 가구당 증가하는 이자 부담액은 연 149만1000원이 된다.



문지현 기자 muni33@hanryutimes.com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