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반도체 코리아"...삼성전자·SK하이닉스 낸드 점유율 나란히 ↑

경제

"역시 반도체 코리아"...삼성전자·SK하이닉스 낸드 점유율 나란히 ↑

문지현 기자 0 14 0 0
ad8c1c5ce50a26228bf92ffe9dc40b08_1637815364_0073.jpg
사진=트렌드포스
 

[한류타임즈 문지현기자] 올해 3분기 메모리반도체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점유율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대만의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TrendForce)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 3분기 낸드 매출은 전 분기보다 16.5% 늘어난 65억1000만달러(약 7조7241억원)를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시장 점유율은 올해 2분기 34.0%에서 3분기 34.5%로 0.5%포인트 올랐다.


이는 스마트폰과 데이터센터 시장을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한 덕이다. 트렌드포스는 데이터센터와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재고 확보 움직임으로 삼성의 낸드 평균판매가격(ASP)이 전 분기 대비 10%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다만 PC용 낸드 수요 약세로 비트 단위 출하량은 전 분기보다 5% 증가하는 데 그쳤다.


SK하이닉스의 3분기 낸드 매출은 전 분기보다 25.6% 상승한 25억4500만달러(약 3조196억원)를 기록했다. SK하이닉스 시장 점유율은 2분기보다 1.2%포인트 상승한 13.5%로, 미국의 웨스턴디지털(WDC)을 누르고 3위로 올랐다.


트렌드포스는 "SK하이닉스는 주요 낸드 공급사 중에서도 가장 높은 20% 이상의 비트 출하량 성장률을 기록했다"며 "스마트폰 및 데이터센터향 수요 강세, 비수기를 대비한 재고 정리 등이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SK하이닉스가 인수하는 인텔의 낸드 점유율은 1분기 7.5%에서 2분기 6.7%로 하락한 데 이어 3분기에는 5.9%까지 떨어졌다. SK하이닉스는 인텔 낸드 사업 인수와 관련해 현재 중국 규제당국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데 인수가 마무리되면 점유율이 약 19%까지 오를 전망이다.


삼성전자에 이어 2위를 차지한 일본 키옥시아는 점유율 19.3%를 기록했고 미국 웨스턴디지털은 13.2%로 4위, 미국 마이크론이 10.4%로 5위를 차지했다.


올 3분기 전체 낸드 시장은 전 분기보다 15.0% 커진 188억7910만달러(약 22조4000억원)를 기록했다. 비트 단위 출하량이 11% 늘고, 평균 판매가격은 4% 상승한 결과다. 다만 4분기에는 고객사들이 낸드 재고 정리에 나서면서 거래량을 줄여 낸드 고정거래가격이 하락세로 전환될 것으로 트렌드포스는 예상했다.



문지현 기자 muni33@hanryutimes.com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