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감시황] 코스피, 기준금리 인상에 2980대까지 밀려

경제

[한국마감시황] 코스피, 기준금리 인상에 2980대까지 밀려

문지현 기자 0 11 0 0
ad8c1c5ce50a26228bf92ffe9dc40b08_1637825298_1113.JPG
25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딜링룸에 장 초반 코스피, 원/달러 환율 거래가가 표시돼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4.02포인트(0.47%) 내린 2,980.27에 거래를 마쳤다.
 

[한류타임즈 문지현기자] 기준금리가 1%로 인상된 25일 코스피가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에 소폭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47% 내린 2980.27로 거래를 마쳤다. 투자자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944억원, 1503억원 팔아치웠고, 개인은 2033억원 사들였다.


시총 상위 종목으로는 삼성전자(-1.47%), SK하이닉스(-1.67%)는 하락 마감했고, 반면 네이버(0.51%)와 카카오(2.81%) 상승했다. 카카오페이는 18.31% 오르며 강세를 보였다. 오는 12월 카카오페이가 코스피200 지수 특례편입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다. 카카오페이는 이날 장중 25.41%까지 오르는 등 급등했다. 이에 따라 카카오 그룹주도 일제히 상승했다. 카카오뱅크가 4% 넘게 올랐고,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카카오게임즈도 4.98% 오르며 상승세를 보였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전일보다 0.44% 내린 1015.66으로 장을 마감했다. 투자자별로는 외국인이 951억원 팔아 치웠고, 개인과 기관이 각각 769억원, 386억원 사들였다.


시총 상위 종목 중 에코프로비엠(-1.98%)과 엘앤에프(-2.74%)는 하락했다. ‘NFT 대장주’로 꼽히던 위메이드도 이날 7% 넘게 빠졌고, CJENM도 6.96% 떨어졌다. CJ ENM은 물적분할 후 성장전략이 부족하다는 전망에 주가 하락 원인으로 꼽힌다. 전일 CJ ENM은 영화 '라라랜드' 제작사로 알려진 미국 콘텐트 제작사 ‘엔데버 콘텐트’의 지분 80%를 9152억원에 인수한다고 밝힌 바 있다.



문지현 기자 muni33@hanryutimes.com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