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갑 현대重 회장, 판교 글로벌R&D센터 공사 현장 방문

경제

권오갑 현대重 회장, 판교 글로벌R&D센터 공사 현장 방문

기타
40583571c6af85b2ecf43eba25f789bd_1652420084_2437.jpg
 
[한류타임즈 이현민기자]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이 판교의 그룹 글로벌R&D센터(GRC) 공사 현장을 방문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권오갑 회장이 올해 11월 입주를 목표로 경기도 판교에 건설 중인 GRC에서 주요계열사 사장단을 만나고, 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권오갑 회장과 함께 정기선 HD현대 사장,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부회장,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부회장·주영민 사장, 손동연 현대제뉴인 부회장조영철 사장, 최철곤 현대건설기계 부사장, 조석 현대일렉트릭 사장, 박종환 현대에너지솔루션 부사장 등 주요 계열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GRC는 연면적 53000, 지상 20, 지하 5층 규모로, 현재 공사진척률이 87%까지 도달했다. 이곳에는 HD현대, 한국조선해양, 현대제뉴인, 현대오일뱅크 등 총 17개사가 입주할 예정으로 R&D엔지니어링 인력 등 50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게 된다.

 

현대중공업그룹 미래 기술경영의 중심 역할을 수행할 GRC는 그룹의 기술력을 한 곳으로 모아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그룹의 제품 개발 관련 기초연구를 포함해 미래 신사업을 창출하는 신기술 확보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전망이다.

 

권오갑 회장은 "GRC는 현대중공업그룹이 기술혁신을 통해 새로운 50년으로 도약하기 위한 핵심이 될 것"이라며 "최고 수준의 근무환경을 조성해 직원들이 맘껏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현대중공업그룹

이현민 기자 migrate10@hanryutimes.com

- ⓒ한류타임즈(www.hanryu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0 Comments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