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전통시장 디지털 전환 지원나선다

경제

카카오, 전통시장 디지털 전환 지원나선다

산업
f206ccfbf48f1e54cbcb9dfd816bff12_1655905276_001.jpg
 
카카오가 소상공인 ‘디지털 소통’을 돕는 프로젝트 일환으로 카카오임팩트, 온라인 지식 교육 플랫폼 MKYU(MK&You University), 신영시장 상인회와 함께 4자간 협약식을 체결하고 전통시장 디지털 전환 지원 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전국의 상인들이 카카오톡 채널로 단골 고객을 확보하고 다양한 모바일 마케팅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파일럿 시행 대상으로 서울 양천구 신영시장을 선정하고, 오는 7월 중순부터 프로그램에 착수할 계획이다.


지난 4월 카카오는 사회의 지속가능성 기여를 위한 카카오 공동체의 상생 방안을 발표하고, 소상공인 및 지역 파트너를 대상으로 5년간 총 1000억원의 상생 기금을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카카오와 카카오임팩트는 디지털 전환에 필요한 자원을 비롯해 교육, 마케팅, 홍보 등을 지원한다.


카카오톡 채널을 기반으로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을 활성화해 시장 내 개별 점포의 단골 고객을 확보하고 오프라인 방문을 유도하는 방식이다.


디지털 커뮤니케이션에 익숙치 않은 상인들을 위해 원하는 시간에 점포에서 교육받을 수 있도록 직접 찾아가는 맞춤형 교육 환경도 조성할 예정이다. 손쉬운 게임 형태의 교육 콘텐츠를 제공함과 동시에, 전통시장 내에 교육 전용 공간인 ‘톡채널 라운지’를 마련해 ‘디지털튜터’를 파견한다. 디지털튜터는 약 2개월간 상주하며 카카오톡 채널 개설 및 활용 방법 등을 교육하고, 일대일 컨설팅을 상시 지원한다.


카카오는 신영시장의 디지털 전환 지원을 시작으로, 오는 9월 전국의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한 뒤 총 10곳을 선정, 11월부터 소신상인 프로젝트 첫 번째 시즌을 본격 운영할 예정이다.


홍은택 카카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총괄은 “전통시장의 디지털 역량 강화는 새로운 판로 개척과 더불어, 소상공인들의 자생력 및 경쟁력 상승, 매출 향상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효과를 창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카카오



장미송 기자 rosesong@hanryutimes.com

- ⓒ한류타임스(www.hanryu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0 Comments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