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현장] '외계+인' 소지섭-김우빈 어깨 깡패 케미 "외로울 때 의지한 사이"

드라마/영화

[K-현장] '외계+인' 소지섭-김우빈 어깨 깡패 케미 "외로울 때 의지한 사이"

K-무비
9a0f15dabdba60e73719676318d456b3_1655961842_0942.jpg
 
영화 ‘외계+인’ 1부의 배우 소지섭과 김우빈이 어깨 깡패 케미를 뽐냈다.


영화 ‘외계+인’ 1부의 제작보고회가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렸다. 방송인 박경림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최동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이 참석했다. 


‘외계+인’ 1부는 최동훈 감독의 7년 만의 복귀작으로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번 영화에서 소지섭은 알 수 없는 이유로 외계인에게 쫓기는 형사 ‘문도석’을 연기했다. 소지섭은 “무언가에 계속 쫓긴다. 하지만 형체가 없다. 그래서 상상력을 발휘해야 했다. 하지만 외계인은 제 머리 속에 그려지지 않았다. 그래서 다른 작품보다 힘들었다. 하지만 영상 콘티와 감독님의 디렉션 덕분에 편하게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다른 배우들과 달리) 혼자 쫓겼다. 외로움에 사무칠 때 가끔 우빈 씨와 촬영이 있었다. 가까이에서 같이 촬영하는 것도 아니다. 저 멀리 있었다. 그런데도 너무 의지가 됐다. 아무 우빈 씨가 없었다면 전 촬영을 못 마쳤을 것”이라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에 김우빈은 “저 역시 홀로 외로운 싸움을 하다가 저 멀리 어깨 넓은 남성이 등장하면 마음이 편안해졌다. 든든한 지원군이 나타난 것 같았다”고 답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최동훈 감독은 “사실 우빈 씨가 6년 만의 촬영이기에 굉장히 외로웠을 것”이라며, “하지만 대전에 준열 씨와 태리 씨가 내려와서 우빈 씨를 격려해주는 모습을 봤다. 어떤 영화가 될 지 모르지만 배우들의 애정과 열정을 보는 것만으로도 즐거웠다”고 현장을 소회했다.


한편, 영화 ‘외계+인’ 1부는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



사진=한류타임스 DB 




권구현 기자 kkh9@hanryutimes.com

- ⓒ한류타임스(www.hanryu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0 Comments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