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메디컬] 코로나 확찐자? 비반 해결방법은?

뷰티

[K-메디컬] 코로나 확찐자? 비반 해결방법은?

메디컬바이오팀 기자 0 18 0 0
44fd6afea40b2a446e72fbfb2b6c0389_1637842295_5773.jpg
겨울철 비만 예방을 위해 평소 준비운동을 2배 이상해 체온을 올리고 근육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사진=freepik>
 

[한류타임즈 정원기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재택근무, 원격수업 등으로 외부 활동에 제약이 심해지고 집에서만 생활하는 이들이 많다. 집에서만 생활하다보니 운동부족이 되거나 식생활이 불규칙해지면서 비만의 위험도 높아지고 있다. 비만은 비만 자체로도 문제지만 2차적으로 당뇨병, 고혈압 등을 포함해 다양한 대사질환을 동반하기 때문에 더욱 문제가 된다.

 

대한비만학회의 코로나19시대 국민 체중 관리 현황 및 비만 인식 조사에 따르면 국민 10명 중 4명은 코로나19 이전 대비 체중이 3kg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연령별로는 30, 40, 20대 순이며 남자 42%보다 여자 51%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차가운 날씨로 신진대사 기능이 저하되면 집중력이 떨어지고 쉽게 피곤함을 느껴 활동량이 자연스럽게 줄어들어 남성의 경우 51(121kcal), 여성의 경우 16(70kcal)의 신체활동이 준다. 또한 겨울로 접어들수록 일조량이 적어져 낮 시간대 활동량이 감소하게 되면 실내 생활이 자연스럽게 증가하게 된다.

 

게다가 겨울철에는 따뜻하고 기름진 고지방 음식르 선호하고 연말연시 모임으로 회식도 잦다. 비록 코로나19로 인해 줄어들었지만 인원제한 및 영업시간 제한 등이 완화되면서 점점 증가추세에 있다. 이렇게 먹는 양에 비해 신체활동이 줄어들어 체지방이 쌓일 수밖에 없다.

 

우선 식습관 및 생활 습관을 교정하고 자신에게 맞는 신체활동을 점진적으로 늘리는 것이 좋다. 또 혼자서 하기 힘들다면 의료진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황혜림 대동병원 가정의학과 과장은 코로나19 유행 후 두 번째 겨울이 찾아왔다, “감염 예방을 위해 혹은 추위를 피해 실내 활동을 많이 할 수밖에 없지만 이로 인해 체지방이 쌓여 질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가지고 건강한 실내 활동을 조금씩 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겨울철 비만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준비운동을 2배 이상해 체온을 올리고 근육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기온이 낮아져 있는 새벽이나 저녁 운동은 삼가고 고령 및 기저질환자는 실내 운동을 하는 것이 좋지만 실내운동을 할 때는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수시로 환기를 해주어야 한다. 특별한 건강상의 문제가 없다면 한파를 제외하고는 기회가 될 때마다 모자, 목도리 등 몸을 보호한 뒤 실외에서 걷기 등 활동을 하는 것이 좋다.

 

체중 감량을 위해서는 섭취하는 열량을 줄여야 하지만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 등 신체 기능을 조절하는 필수영양소가 부족하지 않도록 골고루 섭취해야 한다. 지방질이 많은 음식은 삼가며 식이섬유가 많아 포만감을 주는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메디컬바이오팀 기자 medical-bio@hanryutimes.com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