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유빈 세계탁구선수권 2회전 탈락...서효원, 최효주는 3회전 진출. 남자는 부진

스포츠

신유빈 세계탁구선수권 2회전 탈락...서효원, 최효주는 3회전 진출. 남자는 부진

홍헌표전문 기자 0 15 0 0

[한류타임즈 홍헌표 전문기자] 신유빈(17·세계랭킹 71·대한항공)2021 국제탁구연맹(ITTF) 세계탁구선수권대회 파이널스 여자단식 2회전에서 아쉽게 탈락했다.

 

신유빈은 25(한국시간) 미국 휴스턴 조지 R 브라운컨벤션에서 이어진 대회 여자단식 2회전(64)에서 사라 드뉘트(79·룩셈부르크)와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3-4(11-13 8-11 11-5 7-11 11-7 11-2 9-11)로 아쉽게 패했다.

 

이로써 신유빈은 세계선수권대회 여자단식 첫 출전을 결국 64강에서 멈췄다.

10월 아시아선수권대회 여자단식에서 은메달을 따냈던 신유빈은 메이저대회 2연속 메달에 도전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다.

1회전에서 홍콩 에이스 수와이얌을 꺾은 데다 세계랭킹에서 신유빈이 드뉘트보다 우위에 있어 손 쉬운 승리가 예상됐지만 결과는 예상과는 반대였다.

 

신유빈은 세트스코어 1-3으로 끌려갔다.

그리고 5세트에서 적극적인 공격으로 상대를 압박해 11-7로 승리한 뒤 6세트에서는 11-2라는 압도적인 스코어 차로 세트를 따내며 역전승을 그렸다.

기세가 오른 신유빈은 마지막 7세트에서 9-7로 앞섰으나 상대의 뒷심을 이기지 못했다. 막판 4점을 잇달아 내주며 패배를 받아들여야 했다.

 

신유빈은 전지희(포스코에너지)와 짝을 이뤄 32강에 진출한 여자복식과 조대성(삼성생명)과 호흡을 맞춘 혼합복식에서 메달 도전을 이어간다.

 

신유빈의 단식 도전은 일찌감치 막을 내렸지만 여자복식과 혼합 복식에서 메달을 노리고 있다.

신유빈은 전지희(포스코에너지)와 짝을 이룬 여자복식에서는 시드 배정으로 32강에 자동 진출했고, 조대성(삼성생명)과 함께 출전한 혼합복식은 전날 64강에서 승리해 32강전에 진출했다.

 

여자단식에서 전지희(29·14·포스코에너지)와 서효원(34·22·한국마사회)2회전에서 각각 유에 우(44·미국)와 크리스티나 칼베리(174·스웨덴)를 누르고 3회전에 진출했다.

최효주(23·63·삼성생명)는 세계적인 강자 왕만위(4·중국)에게 패해 2회전에서 탈락했다.

 

남자 탁구는 부진을 보였다.

맏형이상수(31·20·삼성생명)가 이날 남자 단식 2회전에서 마르틴 알레그로(122·벨기에)에게 0-4(8-11 5-11 9-11 8-11)으로 완패했다.

남자대표팀은 에이스 장우진(26·12·국군체육부대)은 전날 1회전에서 충격패를 당했고 안재현(22·43·삼성생명)과 이상수가 각각 1회전과 2회전에서 탈락하는 등 부진을 이어갔다.

다만 임종훈(24·71·KGC인삼공사)이 가스톤 알토(97·아르헨티나)4-1(11-9 12-14 11-6 11-4 11-8)로 돌려세우고 3회전(32)에 진출해 남자단식에서 홀로 살아남았다.

 

<사진=세계탁구선수권 3회전에 진출한 서효원/대한탁구연맹 홈페이지>



홍헌표전문 기자 hhp4134@naver.com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