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유진 9단 최강자 최정 꺾고 5년 만에 여자국수 타이틀 탈환...최정 10년만의 준우승

스포츠

오유진 9단 최강자 최정 꺾고 5년 만에 여자국수 타이틀 탈환...최정 10년만의 준우승

홍헌표전문 기자 0 17 0 0

[한류타임즈 홍헌표 전문기자] 오유진(23) 8단이 5년만에 여자국수에 오르며 입신(入神)의 경지라는 9단으로 승단되는 겹경사를 누렸다.

 

오유진은 25일 서울 성동구 홍익동 바둑TV 스튜디오에서 이어진 제26기 하림배 프로여자국수전 결승 3번기 최종국에서 대회 5연패를 노리던 한국여자바둑 최강자 최정(25) 9단을 상대로 211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이로써 오유진은 최종성적 21패를 기록하면서 지난 2016년 우승 이후 5년 만에 타이틀을 되찾았다. 개인통산으로는 3번째 우승이다.

최정에게 15연패로 밀리다가 이번 대회 결승 1국 승리로 연패를 끊었던 오유진은 2국 패배로 11패 동률을 이뤘지만 결국 최종국 승리로 5년 만의 우승감격을 맛봤다.

또한 이번 대회 우승으로 제한기전 우승 특별승단 규정에 따라 오유진 8단은 한국여자바둑 역대 5번째 9단에 올랐다.

 

한국여자바둑 부동의 최강자 최정은 2011년 여류기성전에서 루이나이웨이 9단에게 패한 이후 10년 만에 국내 여자기전 첫 준우승에 머물렀다. 통산 성적은 우승 20, 준우승 5회다.

 

흑을 잡은 오유진 8단은 초중반 우세를 잡았다. 좌하귀와 우변 백돌을 추궁하면서 격차를 벌린 뒤 중반에 패싸움을 무난히 처리하면서 승기를 잡았다. 인공지능 예상 차이가 한때 20집까지 벌어지는 등 오유진의 페이스가 확연했다.

 

우승 대국을 마친 뒤 오유진은 우승도 너무 오랜만이고 상대도 너무 강한 선수인데 지금까지 계속 압도적으로 패한 선수에게 이겨 좀더 의미 있는 것 같다. 오늘 바둑은 흐름이 계속 괜찮았고 나쁜 적이 없었던 것 같다고 최종국을 돌아보면서 열심히 해 2연패에 도전하고 싶고 내년 항저우아시안게임에 꼭 선발되고 싶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하림배 프로여자국수전 우승상금은 2000만원, 준우승상금은 1000만원이다.

 

<사진=여자국수전 결승 최종국에서 대국하고 있는 최정 9(왼쪽)과 오유진 8/한국기원>



홍헌표전문 기자 hhp4134@naver.com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