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삼성화재 러셀 친정팀 상대 맹폭...한국전력 선두 추격 맹탕(?)

스포츠

프로배구 삼성화재 러셀 친정팀 상대 맹폭...한국전력 선두 추격 맹탕(?)

홍헌표전문 기자 0 20 0 0

[한류타임즈 홍헌표 전문기자] 프로배구 남자부 삼성화재가 러셀이 지난 시즌 친정팀 한국전력에 서브 에이스 폭탄을 터뜨리며 셧아웃 승리를 이끌었다.

 

삼성화재는 25일 경기 수원체육관에서 벙어진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3 25-14 25-16) 완승을 거뒀다.

삼성화재 러셀은 31점을 따내며 16득점, 12득점을 올린 황경민, 정성규와 트리오 활약을 펼쳤다.

삼성화재 러셀은 팀 득점의 3분의 125점을 올렸는데 그 가운데 7점이 서브 에이스였다. 그만큼 이전에 뛰었던 한국전력의 진영을 꿰뚫었다는 의미였다. 한국전력은 이번 시즌 자신의 최다 서브 득점을 기록한 러셀의 연속된 강서브에 속수무책이었다.

2연패에서 탈출한 삼성화재는 55패 승점 155위로 올라섰다.

한국전력은 64패 승점 18을 기록하고 73패 승점 18을 기록 중인 선두 OK금융그룹에 을 따라잡는데 실패했다.

 

분위기를 결정한 것은 1세트였다. 팽팽한 접전 속에 24-23에서 삼성화재 러셀이 오픈 공격으로 짜릿하게 첫 세트를 마무리하면서 기선을 제압했고 이런 분위기는 그대로 이어졌다.

2~3세트는 삼성화재의 무대였다. 블로킹으로 막고 서브를 때리고, 백어택을 꽂고. 삼성화재는 2세트 11점 차, 3세트 9점 차로 압도하며 손쉽게 셧아웃 승리를 마무리했다.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는 KGC인삼공사가 페퍼저축은행에 세트스코어 3-0(25-13 25-16 25-15)으로 승리했다.

2위 인삼공사는 승점 24(82)로 선두 현대건설(10, 승점 29)과 격차를 좁혔다.

 

<사진=삼성화재의 주 공격수 러셀/삼성화재 블루팡스 홈페이지>



홍헌표전문 기자 hhp4134@naver.com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