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희영, LPGA 파운더스컵 첫날 공동 4위…고진영 22위

스포츠

양희영, LPGA 파운더스컵 첫날 공동 4위…고진영 22위

골프
2b3bcdf94db980a9e1f1f0ad0fec42b4_1652433767_7249.jpg
 
[한류타임즈 임정혁 기자] 양희영(33)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총상금 300만 달러) 첫날 공동 4위에 올랐다.


양희영은 13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클리프톤 어퍼몽클레어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6개, 보기 2개를 쳐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대회 첫날부터 쾌조의 컨디션을 보여준 양희영은 9언더파 63타를 친 선두 마들렌 삭스트롬(스웨덴)을 추격하고 있다.


양희영은 LPGA 투어 통산 5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삭스트롬은 버디만 9개를 잡아내는 등 좋은 경기력을 선보였다.


메간 캉(미국)은 8언더파 64타로 2위, 하타오카 나사(일본)는 7언더파 65타로 3위에 자리했다.


김세영(29)과 박성현(29), 전지원(25), 최운정(32)은 4언더파 68타를 기록해 공동 14위 그룹을 형성했다.


2019년, 2021년 우승에 이어 대회 3연패에 도전하는 고진영(27)은 3언더파 69타를 쳐 공동 22위에 자리했다.


사진=LPGA



임정혁 기자 dori@hanryutimes.com

- ⓒ한류타임즈(www.hanryu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0 Comments
HOT NEWS